작성일 : 21-11-10 01:31
** 餘地(여지) **
 글쓴이 : nina
조회 : 508  

같은 말을 해도 너그럽게 잘 받아 들이는 사람이 있습니다.

마음의 "여지"가 있는 사람입니다.

여지란...
내 안의 빈자리로 상대가 편히 들어올 수 있는
공간이기도 합니다.

여지가 있는 사람은 평온 합니다.
함께 있으면 왠지 내 마음도 편해 집니다.

같은 이치로 내가 사람을 대함에 있어, 부끄럼없이 최선을 다했음에도
상대가 나를 알아 주지 않아 마음이 힘들 땐, 아직 내 마음의 여지가
부족함은 없는지 생각해 보아야 합니다.

오늘은
타인이 내 마음에
편하게 들어올 수 있도록 나의 여지를
늘리는데 힘 써 보세요.

여지(餘地)~
남을 ‘여’, 땅 ‘지’,
약간 남는 공간이란 뜻입니다.

다툼이나 문제가
발생했을 때는 우선 참고 기다리는 것이 좋은 이유는 후회가 남지 않기 때문입니다.

세상은 자기 생각대로
살지 못합니다.
손쉽게 성질대로 살아서는 안 된다는 것입니다.

성질없는 사람이
어디 있습니까?
참느냐 참지 않느냐의
차이일 뿐이지요.

인내(忍耐).
그것은 아름다움입니다.
인내라는 것,
참는 다는 것은
사람으로서 최고의 배움입니다.

한번 인내하고
큰 숨 쉬고,

두번 인내하고
반성을 해보고,

세번 인내한 후

결과를 보면 인내에 대한 답이 나와 있습니다.

세번 인내 하는 것,
그것이 배움의 최고봉이란 것을 깨닫게 될 것입니다.

이 말씀 기억해 두십시오.
살다 보면 무릎칠 날이
반드시 있을 겁니다.
어려운 문제가 닥치면
일단은 인내하고
생각해 보는 것이 우선입니다.

인내,
그 맛은 아름다움의 극치 입니다.
어려운 상황, 화가 나는 일이 있다면
눈 한번 딱 감아 보세요.

인내하는 것,
참는 것이 최선이란 것,
그것은 후회를
만들지 않기 때문 입니다.

화가 나는 순간 앞뒤 없이 내 뱉는 말은 독을 품어
상대에게 큰 상처를 남김과 동시에 자신 마저도 해칩니다.

다툼은 한 쪽이 참으면
일어나지 않습니다.
두손이 마주쳐야
소리가 나는 것과 같습니다.

오늘은
타인이 내 마음에
편하게 들어올 수 있도록 마음의 여유를
모두에게 높고 넓게 베푸는 여지가 있는 날 되시고

만나는 모든 사람들과
넉넉한, 마음으로 아름답게 소중한 인연 이어가는
즐겁고 행복한 시간 되시길 바랍니다.

~ 모셔온 글 ~