작성일 : 22-06-02 22:50
황혼
 글쓴이 : nina
조회 : 164  

늙어가는 길...
처음 가는 길입니다.

한 번도 가본 적이 없는 길입니다.
무엇하나 처음 아닌 길은 없지만

늙어가는 이 길은 몸이 마음과 같지 않고
방향 감각도 매우 서툴기만 합니다.

가면서도 이 길이 맞는지 어리둥절할 때가 많습니다.
때론 두렵고 불안한 마음에 멍하니 창 밖만 바라보곤 합니다.
시리도록 외로울 때도 있고 아리도록 그리울 때도 있습니다.

어릴 적 처음 길은 호기심과 희망이 있었고
젊어서의 처음 길은 설렘으로 무서울게 없었는데
처음 늙어가는 이 길은 너무나 어렵습니다.

언제부터인가 지팡이가 절실하고
애틋한 친구가 그리울 줄은 정말 몰랐습니다.
그래도 가다 보면 혹시나 가슴 뛰는 일이 없을까하여
노욕인 줄 알면서도 두리번 두리번 찾아 봅니다.

앞길이 뒷길보다 짧다는 걸 알기에
한발 한발 더디게 걸으면서 생각합니다.
아쉬워도 발자국 뒤에 새겨지는 뒷 모습만은
노을처럼 아름답기를 소망하면서 황혼 길을 천천히 걸어 갑니다.

꽃보다 곱다는 단풍처럼 해돋이보다 아름답다는 해넘이처럼,

그렇게 걸어가고 싶습니다.

시인/ 이원오 作